건강강좌2

신 - 발도 궁합이 있다(신에 발맞추다간 발병 쉽상)

 

   52개의 뼈, 66개의 관절, 40개의 근육과  82개의 인대로 이뤄져 있는 두 발은  우리 몸의 주춧돌.  그러나 주춧돌에 신경쓰는 사람은 의외로 적어 성인 4명중 1명이 발병으로 고생.  대부분 신발을 잘못 신기 때문 이다. 신발의 모양과 유행에는 신경을 쓰면서 신발의 건강학을 실시한 결과다.

<몸에 좋은 신발>

 

   앨런 에드 먼드나 발리등  명품은 남미의 최상질 송아지 가죽을 쓰기 때문에 신발이 발에 착 달라붙는다. ' 그러나 소재가 좋고 비싸다고 몸에 좋은 것은 아니다. 자신의 발 모양에 맞는 신발을 골라 신어야 한다.  구두는 깔창을  쉽게 벗겨낼 수 있는 것이 좋다.  이런 신발은 대개 안쪽이 편안하게 설계돼 있다.  깔창은 아래는 질기고 위는 부드러운 것이 상품 할인행사에서 재고품 신발을 사 신는 것은 좋지 않다. 신발은 6개월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변형된다.  또 무늬가 화려하고 여러겹의  조각을 붙인 신발은 피하는게 좋다.
   

  하이힐은 각종 발질환의 주범. 가급적 신지 않는 것이 좋다. 이미 하이힐은 오래 신어 아킬레스건이 짧아졌을 경우 무리해 낮은 신발을  신으면 뒤로 넘어진다.  이때엔 굽이 3.5cm, 5cm, 7cm짜리를 번갈아 신고 앞바닥에 쿠션을 넣어 발의 피로를 줄인다.  또 하이힐을 벗은 뒤 발목에서 종아리까지를 맛사지하고 스트레칭으로 풀어주는 것이 좋다.

  

  남성용 "키 커보이는 구두"도 발 건강엔 좋지 않다. 길이 평평한지 울퉁불퉁한지 느끼기 힘들어 다치기 쉽고 발이 피곤해진다. 청소년이 많이 신는 통굽도 발을 피곤하게 한다.  남성에 비해 발 뒷부분이 좁고 앞이 넓은  여성이 '유니섹스구두'를 신을 경우 발이 죄어 각종 발질환이 생길 수 있으므로 피할 것.

                       

          

신발을 고를 때는 발이 적당히 늘어났을 때

고른다 

  하이힐은 각종 질병의 원인

                                                             <신발 고르기>


  
 오후에 20분 이상 걸어 발이 적당히 늘어났을 때 신발을 고른다. 제화사마다 문수가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문수에 집착하지 말아야 한다.  신을 고를 때는 깔창을 벗겨내고 신는다.  길이는 앞부분에 엄지손가락 하나 정도 여유가 있는 것이 적당.  특히 발에서 볼이 가장 넓은 부분과 신발이 꺾어지는 부분이 일치하는지가 중요. 이 부분에 약간 헐렁한 느낌이 드는 것이 좋다.
 

   40세 이상이면 볼이 조금씩 넓어지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뒷꿈치가 맞는지에만 신경쓰면 앞부분이 좁아 고생하기 쉽다.  바닥 무늬도 살펴본다.  노인들은 한쪽으로 골이 파인 것이 좋고 활동이 많은 사람은 골이 일정한 방향으로 파인 것보다는 여러 가지 무늬가 있는 것을 선택한다.

                                                            <아이들의 신발>

 

    신발이 너무 작지 않은지 자주 체크해야 한다.  아이들의 발은 유연해 작아도 신을 수 있기 때문에 신발이 작다고 불평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또 아이마다 고유한 발모양이 있으므로 신발을 물려 신도록 하는 것은 좋지 않다.  푹신하다고  편한 것은  아니다.  활동이 많은 아이에겐 바닥이 약간 딱딱하고 골이 깊고 다양하게 난 것을 골라준다.
  그리고 발목까지 오는 신발이라고 발목을 지지하는 것은 아니므로 굳이 농구화를 사 줄 필요는 없다.

 

 (도움말= 카톨릭의대 강남성모병원 발클리닉 고영진교수 02-590-1613, 을지대 의대 서울 을지병원 족부 정형외과 이경태 교수 02-970-8259, 오산대 제화공업학과 한상범교수 02-579-3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