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세계유일의 온전한 연안습지 순천만에는 천연기념물 흑두루미가 정겹게 하늘을 날고, 끝없이 펼쳐진 갯벌과 갈대는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순천만은 70만평의 빽빽한 갈대밭과 끝이 보이지 않는 800만평의 광활한 갯벌로 이루어져있다. 순천만에서 발견되는 철새는 총 230여종으로 우리나라 전체 조류의 절반 가량이나 되며 2003년 습지 보호지역, 2006년 람사르협약 등록, 2008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 41호로 지정된 순천만은 농게, 칠게, 짱뚱어 등과 같은 갯벌 생물들이 한데 어우러져 살아가고 있다.

순천만의 <자연생태관>과 <천문대>

 

 

 

 

갈대열차

 

 

 

   

 

 

 

 

 

 

 

  갈대는 전 세계에 분포하며 보통 온대지방의 저지대에 서식한다. 우리나라에는 갈대군락이 잘 발달하고 있는데 갈대군락은 수질정화와 폐기물 처리, 부영양화 억제 등 환경을 정화하는 기능과 철새들의 집단 서식지이기 때문에 보존이 절실한 대표적인 염습지 식생이다. 갈대는 수심이 약 50cm부터 지하수위 20cm 사이에서 잘 자란다. 갈대가 군락으로 정착하면 최고 3m 높이까지 자라며 또 잎에서 용출되는 물질이 다른 종의 발아를 저해하여 타종의 침입이나 정착을 어렵게 만든다.

 

 

 

 

 

 

 

 

 

   순천만 갈대군락은 약 2.3km로, 국내 최대규모이며 갈대의 뭉글 뭉글한 씨앗뭉치가 햇살의 기운에 따라 은빛, 잿빛, 금빛 등으로 채색되는 모습이 장관이다.

 

 

 

 

 

 

 

 

 

 

 

 

 

 

 

 

 

 

 

 

 

 

 

 

 

 

 

 

 

<무진교>

 

 

   갯벌은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경치 및 해수욕장, 낚시 , 휴식 등을 제공하는 레저공간으로서 많이 이용되며 해양생태계와 갯벌에서 서식하는 다양한 동물과 식물들을 관찰하는 자연학습장과 학술연구의 장소로 이용되고 있다.

 

 

 

갯벌에는 게들이 쉼없이 들어갔다 나왔다를 반복한다.

 

 

 

 

 

 

 

 

 

 

 

 

 

 

 

   갯벌은 육지와 바다가 만나는 장소로 홍수시 물을 저장하거나 태풍, 해일 발생시 일차적으로 에너지를 흡수하여 육지에 대한 피해를  감소시키는 재해방지 기능을 한다.  또한 습지는 해안침식을 막고 지구온난화로 해수면이 상승하여 일어나는 해수범람과 같은 피해를 완화시키는 자연재해 조절 기능을 한다.

 

  <갯벌>은 조수간만에 따라 주기적으로 공기중에 노출되는 모래나 점토질의 평평한 퇴적지형으로서 펄 갯벌, 모래갯벌, 혼합갯벌로 분류되며 갯벌의 생성은 갯벌을 구성하는 모래와 진흙이 육지에서 운반되어 썰물 때 바다로 밀려 나갔다가 밀물 때 육지 쪽으로 밀려오는 과정을 수 없이 반복하여 매우 오랜시간 퇴적되어 나타난다.
  갯벌은 만조 때에는 물속에 잠기나 간조 때에는 공기 중에 노출되는 것이 특징이며 퇴적물질이 운반되어 점점 위로 쌓이게 된다.

<용산전망대>에서 본 일몰

  갯벌은 자연의 콩팥으로서 육지에서 나오는 각종 오염물질을 걸러내는 정화기능를 한다. 갯벌에 있는 오염물질은 지렁이 , 게, 조개 등의 각종 생물에 의해 분해되고 제거되는 환경생태학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순천만은 일출과 일몰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으로 그 경관 또한 아름답기로 유명한데 일몰은 용산전망대와 해룡면 성내리에 있는 외온해변에서, 일출은 별량면 학산히 화포해변에서 보는 것이 장관이다.

 

 

 

 

 

 

 

 

 

 

   봄가을이 되면 많은 새들이 우리나라를 떠나가거나 멀리서 날아온다. 적게는 수천km에서 수만km까지 이동하는 이 먼 여행은 새들의 일생에서 가장 위험한 모험이기도 하다. 위험을 무릎쓰고 새들이 먼 여행을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너무 추워지거나 더워지면 먹이를 구하기가 어렵고 활동하기가 불편해지기 때문이다. 이동할 시간이 되면 새들은 몸에 지방을 저축해 장거리 여행을 준비한다. 새들은 일조량이나 생식 기능에 따라 작용하는 몸안의 조절장치를 통해서 이동할 시간을 알아낸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