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해상 바다백리길


소매물도 등대길


2016년 7월 19일(화)

 

 

소매물도 등대길

사진 : 김내곤   글 : 정혜경

 

소매물도 등대길의 열목개(바닷길)

열리는 시간(10:30-16:30)에 맞추어

오전 11시 승선.

통영여객선터미널 출발.

 

하늘과 바다를 가르는 물살이

유난스레 힘차다.

 

뜨거운 해살 내리쬐는 무더운 한낮

소매물도 선착장도 후끈하다.

 

숙소와 상점들이 늘어선 길목에서

등대섬 남매바위 표지를 따라

등대길로 든다.

 

해상백리길을 여는 문을 통과하면

보라색 엉겅퀴꽃, 참나리꽃이 인사한다.

 

남매바위가 이끄는 시원한 숲길

짙은 그늘을 드리운 길

초록빛 여름이 주는 청량한 길에서

가파른 오름길이 땀샘을 자극한다.

 

찌는 더위의 열기는 짙은 그늘도

사람을 지치게 하는 오늘

숲그늘 사이로 보이는 바다가

더욱 짙푸르다.

 

숲을 벗어나 뜨거운 해살을 고스란히 받는

가익도 전망대

선착장마을 앞 작은 바위섬 무리는

겨울텃새 가마우지의 쉼터다.

 

소매물도 분교터는

짙은 나무그늘 아래로

바람이 드나들어

땀을 식히는 나그네 쉼터다

 

관세 역사관으로 향하는 계단길로 올라

둥글고 하얀 관세 역사관 건물 그늘에서

목을 축이고 요기를 한다.

우리만의 조용한 휴식처다.

 

망태봉전망대 공룡바위전망대 등대섬전망대

모두 등대섬을 바라볼 수 있는 바다 전망대다.

열목개도 활짝 열려 있다.

 

바닷물이 빠져 나간 열목개는

크고 작은 둥근 돌들이 빼곡하다.

오랜 세월 바다에 잠겨

파도에 치이고 닳아

둥 글 둥 글

모난 데가 없다.

사람들의 카메라가 바쁘다.

 

소매물도와 등대섬을 이어주는

바닷길은 요일마다 시간을 달리한다.

오늘은 바닷길 열리는 시간이 여유롭다.

 

열목개를 지나

등대로 향하는 발걸음이 무겁다.

아기자기한 소매물도 풍광만큼

오르락내리락 길이 굽이쳐

만만찮은 해상 백리길

 

소매물도 항로 표지관리소 옆

계단길도 가파르다.

한 발짝 한 발짝

하늘을 찌를 듯

웅장한 자태로 서서 손짓하는

등대 향해 오른다.

 

새하얀 등대를 가운데 두고

하늘과 바다가 펼쳐 놓은

푸른 정원 푸른 바람에

온몸을 담그고 흠뻑 취한다.

 

공룡바위도 가까이 다가들고

등대섬을 에워싼 작은 바위섬도

꽃처럼 피어난다.

 

바닷바람 간질거림에 겨운 듯

노란 원추리꽃 무리

초록풀들 하나가 되어 몸을 누인다.

 

등대의 흰빛이 더욱 도드라진다.

 

 

 

 

 

 

 

                                                      하늘과 바다를 가르는 물살이 유난스레 힘차다.

<대매물도>와 가마우지가 많이 사는 바위섬인 <가익도>

 

 

<가익도>

가익도와 가마우지

 

   <가익도>는 소매물도 앞 바다를 지키는 작은 바위섬으로 밀물과 썰물에 맞춰 5개 혹은 6개의 섬으로 보이기 때문에 오륙도라고 불리기도 한다.

   

<가익도>를 자세히 보면 섬이 하얗게 보인다. 바로 <가마우지>란 새의 배설물 때문이다. 가마우지는 겨울철이 되면 바닷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텃새이다.

   

서남해안의 무인도에서 번식을 하며, 멀리서보면 온몸이 까마귀처럼 검게 보이기 때문에 가마우지란 이름으로 불린다. 가마우지는 잠수를 해서 물고기를 잡아먹고 사는데, 잠수에 적합하게끔 튼튼한 다리는 몸의 아래에 위치해 있으며, 넓은 물갈퀴를 가지고 있다.

 

   또한 잠수에 불편을 주기 때문에 깃털이 방수되지 않는다. 그래서 바위섬인 오륙도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햇볕에 깃털을 말리는 가마우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과거부터 중국과 일본에서는 가마우지와 비슷하게 생긴 민물가마우지를 길들여서 어부들이 고기를 잡는데 이용하기도 했다. 가마우지의 목을 줄로 적당히 묶은뒤 강에 풀어준 후 가마우지가 목에 감긴 줄 때문에 넘기기 못하고 입에 물고 있는 큰 물고기를 어부들이 취하는 방식으로 가마우지와 가족처럼 살아간다고 한다.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모습을 달리하는 <가익도>

 

소매물도 선착장

 

                                            뜨거운 해살 내리쬐는 무더운 한낮 소매물도 선착장도 후끈하다.

소매물도 가게와 팬션

우리를 내려준 배는 <대매물도>를 향해 나아간다.

소매물도 팬션들은 전부 바다를 향해 지어져 조망이 좋다.

 

                                                                       소매물도 등대길을 여는 문

 

우리를 내려준 배는 <대매물도>를 향해 달려 나아간다.

 

                                                                                    숲을 벗어나

                                                                       뜨거운 해살을 고스란히 받는

                                                                                   가익도 전망대

                                                                                   선착장마을 앞

                                                                               작은 바위섬 무리는

                                                                           겨울텃새 가마우지의 쉼터다.

 

                                   <소매물도 등대길>을 찾은 우리에게 보라색 엉겅퀴꽃,  참나리꽃이 인사한다.

<참나리> 백합과

 

 

 

<남매바위>

 

 

                   찌는 더위의 열기는 짙은 그늘도  사람을 지치게 하는 오늘 숲그늘 사이로 보이는 바다가 더욱 짙푸르다.

<대매물도>를 배경으로...

 

                                                                     남매바위가 이끄는 시원한 숲길

                                                                           짙은 그늘을 드리운 길

                                                                    초록빛 여름이 주는 청량한 길에서

                                                                     가파른 오름길이 땀샘을 자극한다.

 

 

 

 

 

                                                                        둥글고 하얀 관세 역사관 건물

<매물도 관세역사관>

 

   본 매물도 관세역사관은 1978년 7월 15일 남해안 지역의 해상밀수 근절을 위하여 활선어 선박 및 냉동운반선의 주요 출입통로이자 감시 최적지인 소매물도 망태봉 정상(현위치 해발 152m)에 레이다감시서를 설치하여 밀수 단속과 관세 국경을 수호할 목적으로 운영하다 1987년 4월 1일 폐쇄되었다.

 

   2010년 관세청 개청 40주년 기념의 일환으로 묻혀있던 이러한 역사적 현장을 복원함으로써 그 뜻을 되새기고, 대국민 홍보공간으로 활용하고자 2011년 10월 관세역사관으로 개관하였다.

 

 

                           망태봉전망대 공룡바위전망대 등대섬전망대  모두 등대섬을 바라볼 수 있는 바다 전망대다.

 

 

 

망태봉전망대에서 본 <대매물도>

망태봉전망대에서 본 <등대섬>

 

 

 

 

<등대섬>을 배경으로....

<등대섬>으로 가는 길

 

뒤로 보이는 <대매물도> 장군봉이 <소매물도>와 하나의 섬처럼 느껴진다.

 

등대섬 바다길로 내려가는 데크길

 

 

 

등대섬 바다길을 찾은 외국인 여행자들...

                                                                 

                                                                      바닷물이 빠져 나간 열목개는

                                                                   크고 작은 둥근 돌들이 빼곡하다.

                                                                          오랜 세월 바다에 잠겨  

                                                                             파도에 치이고 닳아

                                                                       둥 글 둥 글  모난 데가 없다.  

                                                                        사람들의 카메라가 바쁘다.

 

 

열목개자갈길(몽돌해변)

               소매물도와 등대섬을 이어주는 바닷길은 요일마다 시간을 달리한다.  오늘은 바닷길 열리는 시간이 여유롭다.

 

 

등대섬바닷길은  바다가 열리는 물때가 매일 다르다.

 

 

 

 

 

 

등대섬에서 바라 본 <소매물도>

 

 

                                                                                 열목개를 지나  

                                                                     등대로 향하는 발걸음이 무겁다.

                                                                      아기자기한 소매물도 풍광만큼

                                                                          오르락내리락 길이 굽이쳐  

                                                                          만만찮은 해상 백리길이다

 

 

등대섬 관사 지붕위 태양열 전지판이 눈길을 끈다.

 

                                                                         소매물도 항로 표지관리소 옆

                                                                               계단길도 가파르다.

                                                                      한 발짝 한 발짝  하늘을 찌를 듯

                                                                         웅장한 자태로 서서 손짓하는  

                                                                                   등대 향해 오른다.

 

 

 

 

                                  

                                                                         공룡바위도 가까이 다가들고

                                                                                  등대섬을 에워싼

                                                                                    작은 바위섬도

                                                                                 꽃처럼 피어난다.

 

제각각의 포즈를 취하며 교대로 사진기에 담는 풍경도 재미있다.

공룡바위를 배경으로...

등대섬의 등대에서 본 <소매물도>와 <대매물도>

 

등대섬 앞비다 풍경

                

                                                                     새하얀 등대를 가운데 두고

                                                                       하늘과 바다가 펼쳐 놓은

                                                                         푸른 정원 푸른 바람에  

                                                                      온몸을 담그고 흠뻑 취한다.

 

                          

                                                                                   바닷바람

                                                                           간질거림에 겨운 듯

                                                                           노란 원추리꽃 무리

                                                                                    초록풀들

                                                                                  하나가 되어

                                                                                  몸을 누인다.

 

 

   <소매물도>와 <등대섬>을 잇는 바닷길은 하루에 2회 썰물 때가되면 나타나고 이때 섬사이의 약 80여m 폭의 열목개 자갈길(몽돌해변)을 걸어 등대섬과 소매물도를 오갈 수 있다.

 

이 몽돌해변이 잠시 후 물에 잠긴다고 생각하니 오래 머물고 싶어진다.

<소매물도등대길>은 곳곳에서 절경을 만날 수 있다.

 

 

 

 

 

 

 

 

과거 소매물도초등학교가 있던 터에 만들어진 표지석

 

 

바닥에 그려진 한려해상바다 백리길 로고

소매물도 선착장 가게들은 다양한 먹거리들을 판다

우리를 태우고 갈 배가 다가오고 있다.

<소매물도 등대길>을 다 걸은 후 <매물도해품길>을 걷기위해 대매물도로 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