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사골 - 성삼재

2008년 10월 18일

   <남원>으로 이사 온 뒤 첫 산행지로 <뱀사골> - <노고단>을 형님과 함께  나섰다. 올 가을들어 가뭄이 심하더니 단풍으로 유명한 <뱀사골계곡>이 생각보다 아름답지 않았다.  그러나 푸르른 하늘과 상쾌한 공기를 마시며 몸과 마음으로 느낀 지리산은 언제와도 포근하고  풍요로운 느낌으로 다가온다.

  <산행코스> 반선-금포교-명선교-옥류교-대웅교-재승교-무지개다리-안영교-연하교-선봉교-화개재-삼도봉-반야봉-임걸령-돼지평전-노고단-성삼재

반선의 국립공원관리공단

 

뱀사골계곡의 마을

 

붉게 물든 계곡

 

 

 

 

 

 

가뭄으로 인해 계곡의 물이 거의 없었다.

 

 

 

 

 

 

 

 

 

 

 

 

 

 

 

 

 

 

 

 

같이 산행에 나선 남원의 형님

 

 

 

 

최근에 새롭게 정비된 <뱀사골대피소>

뱀사골대피소에서 바라다 본 풍경

 

<토끼봉>을 향하고 있는 등산객들...

<화개재>에서 바라다 본 풍경

<화개재>에서 <삼도봉>과 <반야봉>을 배경으로.

<화개재>에서 <통꼭봉> 뒤로 지리산의 남부능선인 삼신봉 줄기를 조망함.

<화개재>에서 본 <불무장등> 능선

<화개재>

화려하게 물든 <칠불사계곡>

<삼도봉> 가는 길에서 내려다 본 풍경

멀리 <천왕봉>과 <촛대봉>이 바라다 보인다.

<삼도봉>에서 본 <물무장등>과 <칠불사계곡>

단풍나무는 멀리서 바라봐야 더욱 아름다운 것 같다.

물감으로는 흉내낼 수 없을 것 같은 색채가 황홀하게 한다.

<노고단>을 향한 능선

<반야봉>

<반야봉> 가는 길에서 본 <남부능선>

 

<반야봉> 정상에서...

<반야봉>에서 본 <천왕봉>

<반야봉>에서 계곡을 내려다 봄

<반야봉>에서 본 <노고단>

 

형님과 함께..

<반야봉>에서 우연히 만난 친구 <연수>와 함께...

<반야봉> 내림 길에서 본 풍경

 

<노루목> 삼거리에서

<노고단> 가는 길

멀리 광양의 <호남정맥> 산줄기가 조망된다.

산행길에서 본 외국인들...

<돼지평전> 직전에서 <반야봉>을 되돌아 봄

 

 

다양한 색채로 물든 <임걸령> 주변

<왕시루봉> 뒤로 아스라하게 광양의 <백운산> 줄기가 조망된다.

<돼지평전>에서 <왕시루봉>을 향한 능선

<노고단> 가는 길에서...

<노고단> 가는 길에서 <만복대> <고리봉> <세걸산>이 조망된다.

붉게물든 <반야봉>과 <돼지평전>

<노고단>의 돌탑

<노고단>의 송신소

<노고단>의 돌탑에서...

<노고단>까지 완주하신 형님

노을에 물든 <대피소>